김병수 김포시장,신원식 국방부 장관 만나 현안 적극 건의
상태바
김병수 김포시장,신원식 국방부 장관 만나 현안 적극 건의
  • 강주완
  • 승인 2023.12.07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로부터 신원식 국방부 장관, 김병수 시장.
 좌로부터 신원식 국방부 장관, 김병수 시장.

김병수 시장이 지난 5일, 신원식 국방부 장관을 직접 만나 한강·염하강 철책 철거, 애기봉 안보 관광 활성화 등 다양한 군·관 협력사업을 논의했다.

한강하구와 조강이 만나는 접경지 김포시는 그동안 주요 대규모 관광지 개발에 군사보호시설 제한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어 왔으나, 시에서 요청한 한강·염하강 철책 전면 제거, 애기봉 국제 관광지 개발, 장릉산·봉성산 전망대 설치 등에 대해 군 활용 가능 범위 내에서 민간 개방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국방부 의견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김병수 김포시장은 서해안 항구 활용, 한강하구 및 신도시 개발 등으로 70만 인구를 내다보는 대한민국 대표도시 준비에 대해 설명하고, 김포시만의 개성과 특색있는 안보 관광지 개발 및 김포-청룡(해병대) 축제 지원 협조 등 시 발전에 꼭 필요한 51만 지역주민의 숙원사업 해결을 건의했다.

신원식 국방부장관은 한강·염하강 철책 제거와 함께 사고방지와 시민 안전을 위한 안전데크, CCTV 설치 등에 대해 긍정적 검토와 애기봉생태공원의 국제관광지 육성 필요성에 동감했다. 또한 애기봉을 안보 관광지로 정착하기 위한 방안 등을 제안하며 애기봉 일대에 모노레일, 서바이벌 게임장 등 다양한 민간 제안 투자사업에 대해서도 상호 깊이 있는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했다.

시에서는 앞으로도 현안 해결을 위한 시-국방부 협의 채널을 가동하고 정보 공유를 통해 군 관련 현안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협력을 추진하는 등 지난 50년 이상 철의 장막이었던 철책 제거와 안보 관광지 개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포시는 그동안 접경지역과 환경규제 등 중첩규제로 대규모 관광 개발이 이뤄지지 못했으나 이번 국방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군관 협력 도출로 다양한 국제관광지 개발 및 한강하구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